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경기남부저널를 SNS에 공유하세요

전국시사 | 경기시사 | 정치시사 | 경제·IT시사 | 사회시사 | 교육시사 | 환경시사
정치시사    |  뉴스종합  | 정치시사
병역특례 전문연구요원 제도 개선,병역법 개정! ‘부모찬스방지법’ 대표발의  
- 경상대서울대 전문연구요원의 지도교수, 아버지삼촌으로 밝혀져
- 이탄희 의원, 전문연구요원 관리책임자 4촌이내 금지법(부모찬스방지법) 발의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작성자 박우열 작성일 20-10-24 19:25
 
이탄희 의원은(더불어민주당, 용인정)은 전문연구요원의 관리책임자가 4촌 이내 친인척이 되지 못하게 하는 일명 ‘부모찬스방지법(병역법 일부개정법률안)’을 23일 대표 발의했다.
 
fdkfdkjfddf.jpg
 
현행 병역법은 기업 대표이사의 4촌 이내 친인척은 해당 기업에 전문연구요원이 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대학의 경우는 별다른 조항이 없다. 때문에 교육부는 전문연구요원의 관리 책임자가 4촌 이내 친인척인지 별도로 확인하지 않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탄희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용인정)이 국정감사 지적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5년간 서울대를 포함한 전국 10개 대학원의 전문연구요원 2,965명을 조사한 결과, 서울대와 경상대 교수 연구실에서 조카와 아들을 전문연구요원으로 복무하게 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와 같은 사례는 지난 20대 국회에서도 지적된 바 있다. 카이스트의 경우 지난 2018년,대학원생 2명이 교수인 아버지 연구실에서 전문연구요원으로 복무한 사실이 지적됐다.  이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과학기술원들은 지도교수 지침을 바꿔 4촌 이내 친인척이 전문연구요원을 관리하지 못하도록 했다.
 
그러나 교육부는 연간 600명의 전문연구요원을 선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관련 제도의 미비로 인해서 서울대, 경상대와 같은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한 해 전문연구요원은 총 2,200명 규모이며, 그 중 대학과 과학기술원에서 뽑는 전문연구요원은 1,000여명 수준이다. 부모와 친인척이 교수라는 이유로 손쉽게 병역특례까지 챙기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탄희 의원이 대표발의한 ‘부모찬스방지법’의 주요내용은 △ 지도교수가 4촌 이내 혈족을 전문연구요원으로 받을 수 없도록 하고, △ 학교가 지도교수와 4촌 이내 혈족 관계임을 확인하지 않을 시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했다.
 
이탄희 의원은 “전문연구요원 지도교수는 출결, 휴가, 연차, 졸업논문, 학위 취득 등 대학원 생활 전반에 대해 전담하는 막대한 권한을 갖고 있다. 아버지 찬스로 손쉽게 병역특례를 한다면 어느 국민이 공정하다고 생각하겠는가. 이번 부모찬스방지법(병역법 개정안)을 통해 병역의무 이행의 형평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뉴스종합의 최신글
  정춘숙 의원이 대표 발의하여 통과된 국민건강보…
  겨울철 한파 대비 건강관리 실시
  2020년 저소득층 겨울 난방용품 지원
  김민기 의원, ‘조종 못하게 된 조종장학생 전…
  용인시, 2020 행정서비스 고객만족도‘우수’
  정찬민 의원, ‘軍소음 보상법’개정안 대표발의…
  용인시, 가장 경쟁력있는 지자체 ‘전국 2위’…
  용인시 축구협회장배 축구대회
  옛 기흥중 자리 다목적 체육시설 설계 당선작 …
  엄교섭 도의원, 경기언론인협회 광역의원부문 의…
경기남부저널 - 경기남부저널 , 생활정보, 인물대담, 칼럼사설, 시민투고 기사, 포토 제공 2020년 11월 27일 | 손님 : 47 명 | 회원 : 0 명
뉴스종합
전국시사 
경기시사 
정치시사 
경제·IT시사 
사회시사 
교육시사 
환경시사 
기획취재
기획취재 
인물탐방·대담 
기업탐방 
독자기고 
여론시사광장 
커뮤니티
칼럼&사설 
연재 
맛집&명소 
시민정보
주요행사안내 
포토포토 
동영상
영상뉴스 
용인시 
문화공연 
여행&맛집 
생활&연예 
건강&스포츠 
생활정보
유익한 생활정보 
업소추천 
가볼만한 곳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기사제보   |    오시는길
  • 경기남부저널 | 주소 :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13번길 20-25, 201호
    제보ㆍ광고문의 : 031-334-6665 | 팩스 : 031-334-6675 | E-mail : dentsuik@hanmail.net | 발행인:박우열 / 편집인:박우열
    인터넷신문 등록일 : 2018.01.04 | 등록번호 : 경기, 아 51774호 | 사업자등록번호 : 324-26-005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우열
    Copyright© 2018~2020 경기남부저널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광고
    제휴문의
    청소년 보호
    상담자
    지정 및 공개
    
    031-334-6665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